삼성노트북을 사용중. 1년 좀 넘게 쓰고 있는데..

7월에 윈도우 복원을 했는데 두 달만에 또 무거워져서 부팅시간이 오래 걸리고 크롬이 잘 안 열리는 등

이것저것 에러가 나서 어제 다시 윈도우 복원을 했다.

삼성노트북은 부팅 시 F4키를 계속 누르면 복원 설정창이 뜬다.

시스템 초기화에는 20여분이 걸리고, 그 이후 삼성 자체 업데이트를 하느라 몇 번 재부팅을 해야 하지만.

금방 복원이 되니 편하다.

참고로, 난 노트북을 구입할 때 운영체제가 미리 깔려 있는 걸 구매한다.

어려운 건 못 하기 때문에.

예전에 데스크탑을 쓰던 시절에는.... 복원이 아니라 용어가 뭐였더라.

여하튼 싹 다 뒤집어 엎고 또 운영체제도 새로 깔아야 해서 시간이 엄청나게 걸리고 번거로웠는데.

이런 면에서 세상은 점점 좋아지고 있다.

그런데, 내가 두 달 만에 복원할 정도로 노트북을 막 쓰고 있나?


데스크탑 시절 쓰던 모니터가 남아 있어서, 모니터가 두 개이고.

블로그를 여러개 운영하다 보니, 인터넷브라우저도 세 개를 쓴다.

원래 크롬, 파이어폭스, 익스플로러를 썼는데,

파이어폭스는 업데이트가 너무 잦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하는 것 같다, 느낌상.

그래서 새로 복원한 김에, 대신 네이버 웨일을 깔았다.

메인은 크롬이고, 다른 브라우저는 조금씩만 쓰기 때문에 정확하게 평가할 수는 없지만,

웨일은 처음 나왔을 때 깔아봤는데 꽤 무거워서 바로 삭제했었던 기억이 있다.

지금은 개선이 됐는지 무겁지 않고 쓸만하다.

그런데 캡쳐가 에러가 난다. 웨일브라우저 자체 캡쳐가. 뭐, 나만 그런 거겠지.

사실 원래는 익스플로러에 알툴바나 네이버툴바를 깔아 캡쳐를 주로 했는데 귀찮아서

크롬 웹스토어에서 제일? 후기가 많고 별점도 괜찮은 FireShot이라는 걸 찾아서 크롬에 추가했다.

신세계까지는 아니지만, 사용도 편하고 깔끔하게 캡쳐가 잘 된다.

그리고 툴바를 따로 안 깔아도 되니 좋다.

구글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고 여러가지 내 데이터가 넘어가는 것도 별로지만, 확실히 사람을 편하게 만들어 주는 데가 있는 것같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도우 복원+브라우저 비교랄까  (0) 2018.09.15
옆건물 아이  (0) 2018.09.09
조카를 만났다  (0) 2018.09.07
YES24 북클럽 베타 서비스  (0) 2018.09.03
도서관 가는 길에  (0) 2018.08.31
리디셀렉트  (0) 2018.08.24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