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923 꿈

2009.09.24 11:37
1. 구식 공동 화장실에 긴 흰 코트를 입고 들어 갔는데,
볼일은 제대로 못 보고, 코트에 피와 오물이 묻어서
빨아도 빨아도 지워지지 않는 꿈

2. 동생이랑 싸워서 외면당하는 꿈.
그리고, 건물 사이의 지붕을 달려서 날아 오르는 꿈.


하나 더 있는데 기억이 안 나네.
여하튼 그것까지 포함해서 세 가지 패턴 다 내가 자주 꾸는 꿈이다.
기록을 해보니 보니 알겠네.
내가 비슷한 패턴의 꿈을 돌아가면서 꾸고 있다는 걸,
나의 무의식이 나에게 외치고 있는 것 같다. 아주 간절하게.

''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0925 꿈  (0) 2009.09.27
090924 꿈  (0) 2009.09.25
090923 꿈  (0) 2009.09.24
090922 꿈  (0) 2009.09.23
090921 꿈  (0) 2009.09.22
090920 꿈  (0) 2009.09.2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